르봐이예 분만

르봐이예 분만
르봐이예 분만법은 암흑에 가까운 고요한 태내에서 머물던 태아에게는 분만실의 강력한 빛과 소리, 폐로 들어가는 첫 공기의 뜨거운 감각이 놀라움이자 공포이기 때문에 탄생순간 두렵고 무섭고 공포스런 기억이 아닌 행복한 기억으로 첫 출발을 시작하게 하여 평화스런 탄생을 추구하는 인권분만입니다.
프랑스의 산부인과 의사인 프레드릭 르봐이예 박사가 제시한 분만방법입니다. 출산을 아기의 입장에서 생각하여 아기의 시각, 청각, 촉각, 감정을 존중해 주어야 한다는 다섯가지 수칙을 제시하였습니다.
01. 분만에 임하는 모든 사람은 조용조용 말합니다.
  • 태어나는 순간부터 들리는 여러 소리는 천둥소리와 같은 큰소리로 아기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으므로 작은 소리로 말을 합니다.
02. 분만실을 어둡게 합니다.
  • 자궁 안은 30룩스 정도의 어둠침침한 환경이므로 태아의 시력을 보호하고 안정감을 주기 위해서는 아가의 형태만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어둡게 해야합니다.
03.출생 후 신생아를 엄마의 가슴위에 올려놓아 엄마의 심장 소리를 듣게 합니다.
  • 자궁문을 나온 아기는 모든 것이 불안하기 때문에 엄마의 따뜻한 체온과 심장소리를 듣고 엄마의 부드러운 손길을 느끼면서 곧 안정을 취하게 됩니다. 엄마의 목소리를 들으면 더욱 좋습니다.
04.분만 3분~5분 후 탯줄을 자릅니다.
  • 태아는 탯줄을 통해 산소를 공급받았으나, 자궁 문을 나오면서 폐호흡을 하게 됩니다. 아기는 폐호흡과 탯줄호흡을 동시에 하다가 , 폐로 산소를 받아들이는 것이 익숙해지면 탯줄의 혈액순환이 저절로 멈추어집니다. 이 시간은 5분 내외로 이때 탯줄을 잘라야만 아기는 고통스럽지 않게 폐호흡에 익숙해집니다.
05. 아기를 욕조에서 놀게 합니다.
  • 분만실에 마련된 아기 욕조는 따뜻한 물로 방금 나왔던 엄마 자궁안과 비슷한 환경에서 놀게 합니다. 아기는 물과 함께 놀면서 스스로 분만의 스트레스로 경직된 몸을 풀게 되고 반짝이는 눈으로 행복한 미소로 짓게 됩니다.

미래여성병원은 정통 르봐이예 분만법으로 분만하고 있습니다.
 

르봐이예 분만으로 아기의 탄생이 공포가 아닌 행복함으로 기억될 수 있게 해 주세요. !!!